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대선 출구조사 각당 반응은?…민주당은 웃고,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ㆍ정의당은 침울

9일 실시된 19대 대선의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41.4%,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23.3%,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21.8%의 득표율을 각각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7.1%,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5.9%로 예측됐다.  
이날 오후 8시 각 당은 출구조사 발표에 따라 희비가 엇갈렸다. 1등으로 당선이 예측된 더불어민주당은 웃고 환호했고,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표정이 굳었다. 박지원 대표는 안경을 연신 고쳐 쓰는 등 침통한 표정이었다. 7%에 머문 바른정당은 더 침울했다. 김무성ㆍ주호영ㆍ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의 표정은 굳어있었다. 정의당 또한 분위기는 가라앉아있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박수치며 환호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박수치며 환호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당 지도부가 침통한 표정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당 지도부가 침통한 표정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선대위원장, 박지원 대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정동영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굳은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박종근 기자

국민의당 천정배 공동선대위원장, 박지원 대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정동영 공동선대위원장 등 지도부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 마련된 국민의당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굳은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박종근 기자

바른정당 김무성ㆍ주호영ㆍ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선거상황실에서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표정이 굳어있다.김현동 기자

바른정당 김무성ㆍ주호영ㆍ정병국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선거상황실에서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표정이 굳어있다.김현동 기자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당사에서 노회찬 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지지자들이 방송 3사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전민규 기자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정의당 당사에서 노회찬 선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지지자들이 방송 3사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전민규 기자

한편 문재인 후보는 이날 8시 30분쯤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상황실에 도착, 밝은 표정으로 당직자ㆍ지지자들과 인사 나눴다. 지지자들은 연신 “문재인 대통령”을 연호했다. 문 후보는 38분ㆍ40분 두 차례 자리에서 일어나 두손을 들고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레했다. 중간중간 자리에 앉아 추미애 대표와 짧은 대화들을 나누며 미소 지었다
문 후보는 이후 8시 44분 자리에서 일어나 “정말 고맙습니다 수고들 많이 하셨습니다”라는 말로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예측했던 대로 출구조사에서 큰 격차로 압도적으로 승리했다”며 “하지만 출구조사이기 때문에 차분하게 개표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대로 승리한다면 오늘의 승리는 간절함의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출구조사는 KEP의 의뢰를 받은 칸타퍼블릭ㆍ리서치앤리서치ㆍ코리아리서치센터 등 3개 여론조사기관의 조사원 1650명이 각 투표소의 출구에서 50m 이상 떨어진 지점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온 유권자 5명마다 1명씩을 대상으로 어떤 후보에게 투표했는지를 조사했다.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에는 전체 유권자 4247만 9710명 중 1107만 2310명이 참여해 26.0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후 8시 기준 전국 투표율은 77.2%를 기록했다. 전체 유권자 4247만 9710명 가운데 3280만 8377명이 투표에 참여한 결과다. 
조문규 기자,사진 오종택ㆍ박종근ㆍ김현동ㆍ강정현ㆍ전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