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구조사 선두 文...60대 이상 빼고 전 연령층에서 예측 1위

[문재인 선대위 제공]

[문재인 선대위 제공]

방송협회와 지상파 3사의 19대 대통령 선거 출구조사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득표율 41.4%,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23.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1.8%로 예상한다고 발표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7.1%,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5.9%였다.
 
연령대로 보면 문 후보는 19세를 포함한 20대와 30대, 40대, 50대 유권자층에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어 선두를 달렸다. 20대는 47.6%, 30대는 56.9%, 40대는 52.4%, 50대는 36.9%였다.
 
반대로 홍 후보는 60대 이상 유권자층에서 높은 지지를 얻었다. 60대에서는 45.8%로 선두를, 70대 이상에서는 50.9% 지지를 얻었다.
 
방송협회와 지상파 3사가 구성한 '방송사 공동 예측조사위원회(KEP)'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전국 330개 투표소에서 약 9만 9000명을 대상으로 출구조사한 결과 이 같은 수치가 나왔다고 밝혔다.
 
KEP의 의뢰를 받은 칸타퍼블릭·리서치앤리서치·코리아리서치센터 등 3개 여론조사기관의 조사원 약 1650명은 각 투표소의 출구에서 50m 이상 떨어진 지점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온 유권자 5명마다 1명씩을 대상으로 어떤 후보에게 투표했는지를 조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