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구조사 결과 나오자...민주 환호성, 자유한국당·국민의당 침묵

환호하는 추미애 대표 [KBS 방송 캡처]

환호하는 추미애 대표 [KBS 방송 캡처]

  
 
 19대 대통령 선거에 대한 지상파 3사 출구조사 발표가 9일 오후 8시 발표나자 각 당의 반응이 엇갈렸다.
 
이날 지상파 3사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득표율 41.4%,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23.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1.8%로 예상한다고 발표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7.1%,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5.9%였다.
 
해당 결과가 발표나자 민주당 상황실은 환호와 박수로 가득찼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도 환한 얼굴로 박수를 치며 당직자들과 축하 인사를 나눴다. 당직자들은 "10년 만에 정권교체를 이루게 됐다"며 승리를 자축하면서도 "아직 끝난게 아니니 차분히 기다리겠다"는 얘기도 나왔다. 문 후보는 당초 예상보다 앞당겨 오후 8시 30분쯤 당사를 찾을 예정이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9일 서울 잠실7동 송파문화원 제1 투표소에서 부인 이순삼 씨와 함께 투표했다.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9일 서울 잠실7동 송파문화원 제1 투표소에서 부인 이순삼 씨와 함께 투표했다.강정현 기자

반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차분한 가운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봤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굳은 표정으로 수치를 지켜봤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출구조사에서 안 후보가 홍 후보에게 뒤쳐진 3위로 나오자 조금의 움직임이나 표정 변화 없이 화면을 응시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아직 투표 결과가 확정된 것이 아니기 떄문에 민심 대역전의 기적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표와 국민의 힘을 믿는다"고 말했다.
 박지원 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가 출구조사를 지켜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박지원 대표 등 국민의당 지도부가 출구조사를 지켜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