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후보가 올린 96세 할머니 사진 사연은…

[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페이스북]

[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공개한 사진 속 96세 할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문 후보는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투표 독려에 나서달라며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는데 이는 한 네티즌이 자신의 어머니 손 사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볼펜으로 그려 만든 대통령 선거 투표 용지에 도장 찍는 연습을 하는 노인의 손을 담은 사진이 올라왔다.  
 
이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김대중과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뽑은 손"이라며 "96세 어머니가 어쩌면 당신 생애 마지막일 수도 있는 대통령 선거 투표를 연습한다. 저 투표 연습지는 손이 떨리는 어머니가 실전에서 당황하시지 않도록 동생이 모든 후보자 이름까지 한 획도 틀리지 않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금 안에다 꼭 찍어야제, 한가운데다가 딱 찍어야제, 가상(금밖)으로 나가문 안되제' 혼자 다짐의 말을 하신다"며 "4년 후 100세가 되시는 어머니는 자식들한테 정치 교육받은 어머니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 날이 갑작스레 추워진 아침 '엄마 추워' 엄살을 부리다가 '죄없이 감옥 가서 차디찬 바닥에 갇혀있는 사람들은 지금 얼마나 춥겄냐'라며 박정희 독재정권 아래 무고하게 옥고를 치러야 했던 정치범, 사상범, 양심범들을 일상 속에서 애통하며 살았던 어머니"라고 소개했다.  
 
이어 "어머니는 지난 5일 사전투표를 하시고 인증샷도 찍었다"며 "오늘은 다른 날보다 일찍 일어나 평소 입던 몸뻬 대신 어머니날이라도 새로 사드린 새 바지를 입고 석류님네(마당 석류나무)한테 빌었다고 하신다. 선거일이라고 정성으로 의관정제 하신거죠"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이 글에 대해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를 바라는 전국 방방곡곡 국민들의 염원과 노력이 눈물겹다"며 "어쩌면 마지막일 수도 있는 대통령 선거에서 복잡한 투표지에 기표 실수 안 하시려고 미리 투표용지를 만들어 연습하시는 장면, 그 절박한 얘기를 듣고 울컥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 어깨가 무겁다. 제 마음은 더 절박하다"며 "제 생애 가장 간절한 마음으로 국민들에게 한 번 더 호소한다. 96세 할머니의 간절함으로, 밤을 홀로 새며 투표함을 지키는 자원봉사자들 마음으로 국민 모두가 남아 있는 힘을 다 짜내 투표 독려에 나서 달라"고 호소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