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체육회, 남녀 이어 믹스더블까지 평창올림픽 대표팀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컬링팀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컬링팀

 
경북체육회가 2018 평창 올림픽 태극마크를 휩쓸었다. 남자와 여자 대표팀에 이어 믹스더블(혼성 2인조)까지 3팀이 평창올림픽에 출전하게됐다.
 
이기정-장혜지로 구성된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컬링팀은 9일 경기도 이천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강원도청을 제압했다.
 
경북체육회는 예선성적을 포함한 3전2승제 경기에서 2승으로 우승했다. 경북체육회는 지난 7일 강원도청을 7-5로 이겼고, 8일에는 4-6으로 졌다. 이날 결승 1차전에서 7-5로 승리했다.  
 
컬링 믹스더블은 평창올림픽 신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평창 올림픽에는 컬링 남자·여자에 혼성 종목까지 모두 3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한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출전권을 이미 확보했다. 남자컬링과 여자컬링은 4명의 선수가 총 8개 스톤으로 10엔드를 치른다. 반면 믹스더블은 남녀 각 1명씩 총 2명이 5개 스톤으로 8엔드를 갖는다.  
 
앞서 경북체육회 남자팀과 여자팀은 2017-18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했다.  '쌍둥이 형제' 믹스더블 이기정과 남자팀 이기복은 나란히 평창올림픽에 나서게됐다. 장반석 대표팀 코치는 "평창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