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베 회원, 기표소 內 투표용지 인증샷 공개해 논란…사진 보니

일베 회원이 디씨인사이드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찍은 기표용지 인증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 회원이 디씨인사이드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찍은 기표용지 인증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우파 성향의 사이트 일간베스트(일베) 회원으로 추측되는 네티즌이 공직선거법 상 금지된 기표소 안에서 찍은 투표용지 인증샷을 온라인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현행 선거법은 기표소 안에서 투표 용지를 촬영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00’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이 회원은 대선 투표일인 9일 오후 1시쯤 또 다른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한화이글스 갤러리에 “칰갤(한화이글스 갤러리) 대표 민심 전해준다. 분탕 XX들 꺼져라”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기호 2번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 기표한 투표용지와 함께 ‘일베’를 뜻하는 손 모양이 담겨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선관위에 신고해야 한다” “일베가 우리 갤러리를 오염시키고 있다” “명백한 불법행위로 조만간 경찰에 붙잡히게 될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게시물은 IP 추적을 통해 게시자의 신원이 확인되면 해당 투표용지는 무효표로 처리되며, 별도의 처벌을 받게 된다. 기표된 투표용지를 찍다 적발되면 사진은 모두 삭제되며 무효표 처리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