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고나라에 "대선 투표용지 팝니다" 글 등장

[사진 중고나라 캡처]

[사진 중고나라 캡처]

9일 치러진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 종료를 3시간 앞두고 온라인 중고 장터 '중고나라'에 대선 투표용지를 판매한다는 글이 등장했다.
 
이날 오후 5시12분께 중고나라에는 "19대 대선 투표용지 팔아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 중고나라 캡처]

[사진 중고나라 캡처]

글쓴이는 "사전투표로 하고 봉투만 내고 투표용지 안 넣었다"면서 "투표하러 가서 두 장 같이 넣으면 된다"고 했다. 심지어 그는 "가격은 싸게 150만원에 팔겠다"고 흥정했다.
 
이 글을 발견한 중고나라 회원들은 분노했다. 회원 대부분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고 적었다. 또 중고나라에 등록된 아이디(ID)와 같은 판매자 정보를 근거로 신상을 턴 이들도 있었다.
관련기사
앞서 선관위 측은 19대 대선에서 개표 부정 의혹을 근절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근거없는 의혹 제기로 인해 국민들이 치러야 하는 사회적 비용이 너무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 글의 사실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