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전투표하면 오늘 투표 못해요?" 대선 관련 황당 질문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치러지는 9일 선거 관련 규칙을 이해하지 못해 올라온 질문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1. "혹시 온라인 투표 가능한가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혹시 온라인 투표도 할 수 있냐"고 묻는 한 네티즌이 등장했다. 그는 "뉴스 자막에 온라인 투표도 독려한다고 봤다"면서 "남자친구 집이 멀어 투표를 하지 못하는데 온라인이 되면 하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자 이를 본 또 다른 네티즌은 "뭔 개소리냐. 투표는 현장에서만 가능하다"고 댓글을 달았고, 온라인 투표 가능 여부를 물었던 네티즌은 "아니면 아닌 거지 개소리는 뭐냐. 기분 나쁘다"고 말했다.
 
2. "사전 투표하면 오늘 투표 못하는 거예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날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전투표 참여하면 오늘 투표 못 하는 거냐"고 물어본 글도 등장했다.
 
이 네티즌은 "사전 투표는 사전조사 같은 의미인 줄 알고 그냥 안 좋아하는 후보를 뽑았는데 오늘 투표하려 갔다가 면박당했다"고 밝혔다.
 
사전 투표는 선거 당일 투표가 어려운 선거인이 별도의 부재자신고 없이 사전투표 기간(선거일 전 5일부터 2일간) 동안 전국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는 제도다. 선거 당일 치러지는 투표와 똑같은 것이다. 또 선거 당일인 9일 각 대선 후보와 캠프마다 온라인 선거운동에 총력을 기울이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을 뿐, 온라인 투표를 독려하는 이는 없다. 투표는 주민등록증·여권 등 신분 증명서를 지참한 만19세 이상(1998.5.10. 이전 출생)의 유권자가 전국에 마련된 투표소를 찾아 '직접' 투표해야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