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못할 짓 해 후회된다”의 진짜 의미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 [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자신이 유세를 정리한 후 SNS에 남긴 소감에 대해 다시 입장을 내놨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구여권 인사들에게 못할 짓 했다는 것을 일부 언론에서 비난으로 해석했다”며 자신의 본의는 “국민의당에 입당하겠다는 몇 분들의 뜻을 정중히 거절했던 것, 그리고 단일화 안을 거절했던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변화와 미래, 더 넓은 국민 통합이 이겨야한다, 안철수가 이겨야 국민이 이긴다’는 절박함에서 비롯된 것이었음을 이해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전날 선거운동기간 유세를 마무리하며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인사 대천명”이라며 “무엇보다 시도당 지역위원장들의 요구사항을 싹둑 잘라버린 게 미안으로 남는다. 여권의 훌륭한 인사들에게도 못할 짓 한 것도 후회가 된다”라고 썼다.  
 
이를 두고 일부 언론은 “‘못할 짓’은 박 대표가 야당의 대표로서 자유한국당 인사들에게 날선 비판을 한 것에 대한 인간적인 미안함으로 풀이된다”고 해석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