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표용지 노출된 문재인 아내 김정숙, 선거법 위반 여부보니…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 제2동 제3투표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부인 김정숙 여사가 투표하고 있다. [뉴시스]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중학교에 마련된 홍은 제2동 제3투표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부인 김정숙 여사가 투표하고 있다. [뉴시스]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용지. [중앙포토]

제19대 대통령 선거 투표용지.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부인 김정숙 여사의 투표용지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됐다. 도장의 기표 위치를 고려해 몇 번을 찍었는지를 가늠할 수 있다.
 
김 여사는 9일 오전 자택 인근 홍은2동 주민센터에서 문 후보와 함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이날 김 여사는 개별 기표소에서 투표용지를 접지 않고 그대로 투표함에 넣었다.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된 문 후보 역시 투표용지를 접긴 접었으나 크기와 위치를 감안해보면 추측이 가능했다.
 
이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여사 본인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김 여사가 일부러 (누구를 찍었는지) 보이려고 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본인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김 여사의 기표 위치를 알 수 있는 사진을 보도하는 것은 선거의 비밀투표의 원칙에 어긋나 선거법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