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4살에 난생처음으로 투표했어요" 인증샷 올렸다가 욕 먹는 연예인

[사진 박봄 SNS]

[사진 박봄 SNS]

걸그룹 투애니원 출신 박봄이 제19대 대통령 선거날인 9일 투표 인증샷을 올렸다.
 
박봄은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난생처음으로 투표했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트위터에는 컬러 사진을, 인스타그램에는 흑백 사진을 올렸다.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한 박봄은 주먹을 꽉 움켜쥐고 있다.
[사진 박봄 SNS]

[사진 박봄 SNS]

그런데 그가 "난생처음으로 투표했다"는 말을 지적하는 네티즌의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그는 1984년생으로 우리 나이 34세(만 나이 33세)기 때문이다.
 
한 네티즌은 "서른이 넘었는데 처음 투표하는 것이 자랑이냐"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자 또 다른 네티즌은 "박봄은 어렸을 때부터 외국에서 살았고 데뷔 이후에도 해외 투어 등 일정으로 바빠 스케줄 상 투표에 참여하지 못했을 수 있다"며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이제라도 열심히 투표하자"고 적었다. 
 
박봄이 SNS에 "난생처음 투표했다"고 사진을 올린 것은 9일 각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하고 있다. "자랑은 아니지 않냐"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다만 박봄이 미국 유학, 걸그룹 활동 등으로 사정상 투표에 참여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의견도 찾아볼 수 있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