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한국 수출 개선되고 있지만 소비 부진"..올해 성장률 전망 2.7% 유지

 국제통화기금(IMF)이 8일(현지시간) 한국의 수출은 개선되지만 대통령 탄핵 사태 및 조기 대선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political uncertainty)’과 소비 부진이 성장을 가로막는다고 분석했다. 이런 바탕에서 IMF는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을 지난달과 같은 연 2.7%로 유지했다. 
자료 IMF

자료 IMF

 IMF는 이날 싱가포르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2017 아시아ㆍ태평양 지역경제전망’ 보고서를 내놨다. 앞서 IMF는 지난달 발표한 ‘2017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월(2.6%)보다 0.1%포인트 올려 잡았다.

IMF, 2017 아시아ㆍ태평양 지역경제전망 보고서 발표
조기 대선 따른 정치불확실성도 위험 요소

 아시아·태평양 전체 성장률도 전달과 같은 5.5%를 유지했다. 이창용 IMF 아태 담당국장은 “아태 지역의 성장 징후가 현재까지는 고무적”이라며 “이 지역이 직면한 정책적 시험대는 이런 모멘텀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보호무역주의는 무역 의존도가 높은 아시아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는 위험 요소로 꼽혔다.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과 지정학적 긴장 상태 역시 향후 성장률을 끌어내릴 수 있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IMF는 중국과 일본의 올해 경제 성장률을 각각 6.6%와 1.2%로 전망했다. 역시 지난달과 같은 수준이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