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시내에 꾸려진 야외 투표소…"우리에게도 참정권을 주세요"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는 야외 투표소가 하나 꾸려졌다. 참정권이 없는 청소년들을 위한 모의 투표소다. 투표소 내부는 안내원들과 기표소, 투표함 등이 최대한 기존의 투표소와 비슷한 환경으로 구현됐다.
청소년 단체들이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 마련한 모의 투표소. 홍상지 기자

청소년 단체들이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 마련한 모의 투표소. 홍상지 기자

이 투표소는 한국YMCA전국연맹·청소년인권연대 추진단 등 청소년 단체들이 직접 만든 것이다. 운영 시간은 오후 1시부터 8시까지. 서울 말고도 전국 30개 지역에 투표소가 개설됐다. 투표를 하고 나온 고등학생 장완규(18)군은 "모의 투표지만 막상 기표소 안에 들어가니 더 생각이 신중해졌다. 차기 대통령은 청소년들의 참정권 뿐 아니라 인권에 대해 더 관심을 기울여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9일 오후 한국YMCA전국연맹 등 청소년 단체들이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상지 기자

9일 오후 한국YMCA전국연맹 등 청소년 단체들이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상지 기자

청소년들이 직접 적은 차기 대통령에게 바라는 공약들. 홍상지 기자

청소년들이 직접 적은 차기 대통령에게 바라는 공약들. 홍상지 기자

모의 투표소를 운영하는 청소년 단체들은 이날 투표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8세 선거권'을 시작으로 청소년의 선거권과 정치적 표현의 자유를 보장해 달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장소에 모인 청소년 100명은 "어른들만 정치하냐! 청소년 참정권 보장하라!", "입시경쟁·복장규제·청소년 억압 뿌셔뿌셔"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 외에도 19대 대통령 선거 당일인 9일 시민사회단체들은 잇따라 성명을 내고 곳곳에서 기자회견과 집회 등을 개최했다.
 
전국 370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여 만든 '2017 대선주권자행동'(주권자행동)은 9일 오전 성명서를 통해 "수구 특권·기득권 세력이 가장 두려워 하는 건 국민들의 압도적인 투표 참여다.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있을 수 없고 투표를 이길 수 있는 권력은 더더욱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주권자행동은 "새 정부는 민주주의 회복 및 발전, 인권 옹호 및 보장,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게 개선, 민생문제 해결 및 노동이 존중받는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 매진해야 한다. 또 모든 권력 행위마다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민주주의'라는 대 원칙을 확립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애인 단체들이 모여 만든 '2017 대선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장애인 참정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상지 기자

장애인 단체들이 모여 만든 '2017 대선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장애인 참정권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상지 기자

장애인 단체들로 구성된 '2017 대선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오전 11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앞에서 장애인 참정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 측은 "이번 대선에서도 여전히 전국의 사전투표소 10개 중 2개는 장애인이 아예 접근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투표권은 모두가 평등하게 살아가기 위한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보장받아야 하는 뿌리와 같은 권리다. 장애인도 차별 없이 평등하게 투표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투표소 접근성 확보 ^선거 기간 편의 제공 ^선거사무원 등 장애인 지원 교육 강화 ^장애인 거주시설 참정권 보장 등의 요구안을 발표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