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핵포기 조건 北美정상회담 제안" 日 보도, 외교부 "사실무근…" 부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핵포기를 조건으로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일본 교도 통신의 보도에 대해 우리 외교부가 "사실 무근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로이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핵포기를 조건으로 북미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일본 교도 통신의 보도에 대해 우리 외교부가 "사실 무근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핵 포기 조건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정상회담을 제안했다는 일본 교도 통신의 보도에 대해 우리 외교부가 "사실무근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9일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양국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전례없는 빈도와 강도의 전략적 소통을 통해 북핵, 북한 문제와 관련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북한이 진정성을 가지고 비핵화의 길로 나온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의 유일한 선택지는 비핵화 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9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포기를 조건으로 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해 북미 정상회담을 열 용의가 있음을 중국 정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체제 전환과 군사 공격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 등을 제안했으며 중국은 북측과 물밑 접촉을 통해 이를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