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전 요리사가 증언한 “박 전 대통령이 다 쓴 티슈 가는 법”

청와대 관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식사와 시중을 담당한 요리연구가 김막업(75) 씨가 “박 전 대통령은 티슈를 다 쓰면 방문 앞 복도에 빈 갑을 내놓는다”며 “롤 휴지가 떨어졌을 때는 그게 어디에 비치된 걸 알고는 직접 가져다 쓴다”며 사람과 대면하거나 말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밝혔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김 씨는 지난 8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머무는) 내실에는 아무도 못 들어간다.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속을 안 내보이고 싶은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씨는 청와대 관저에서 박 전 대통령과 함께 거주한 유일한 인물이다. 관저 내 이발실을 개조한 사무실에서 지냈다고 한다. 김 씨는 요리를 만들고, 세탁과 방 청소, 심부름 등 대통령 시중을 들었다. 신분은 관저 관리를 맡은 총무비서관실 소속 계약직 공무원이었다고 한다.  
 
김 씨는 “이 분(박 전 대통령)은 차갑다고 해야 하나, 그런 정(情)이 없다”며 “웬만하면 인터폰으로 다 했다. (대통령이 평소 생활하는) 관저 내실에는 아무도 못 들어갔다. 나갈 때도 문을 잠갔다”고 증언했다.  
 
최순실씨와 박 전 대통령과 관계도 전했다. 그는 “(최순실씨가) 대통령과 같이 식사했다는 말도 다 엉터리다. 대통령은 늘 혼자 식사를 한다. (최순실은) 2014년부터 주말마다 거의 들어왔다. 사무실에서 3인방을 모아놓고 회의 같은 걸 했다. 박 전 대통령은 가끔 참석했다.  
 
이들 외에는 사람 만나는 걸 워낙 싫어했다. 다른 사람들도 만나야 하는데 딱 한 사람(최순실)만 만나니, 소통을 모른다는 지적은 맞다”고 밝혔다.    
김 연구가는 “제가 ‘대통령님 주위 사람들을 경계하십시오. 그리고 이제는 마음을 내려놓으시고 편히 지내시라’고 했다. 그분이 ‘예’하며 고개를 끄덕거렸다”며 박 전 대통령과 마지막 상황을 전했다.  
 
김 씨는 한식 요리 대가이자, 1세대 요리 선생님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EBS '최고의 요리비결' 등에 출연하며 한식 전문가로 활동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