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말대꾸 해” 선거사무원 뺨 때린 60대

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경기 양주시 한 투표소에서 60대 남성이 선거사무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넘겨졌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양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낮 12시쯤 양주시 상패초등학교에 설치된 은현면제3투표소에서 A(60)씨가 주소지를 확인하는 선거사무원 B(48)씨 따귀를 때렸다고 밝혔다.
 
A씨는 은현면제1투표소(은현복지회관)에서 투표해야 하는 선거인이었으나 투표소를 잘못 찾았다가 B씨가 주소를 재차 확인하자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왜 말대꾸를 하느냐”며 B씨의 뺨을 때리고 “나는 하늘에서 내린 귀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고 선관위는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