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도입 시급 합니다" 네티즌 요청 줄 이은 대만 음주운전자 처벌 규정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대만이 새로 도입할 예정인 음주운전자 처벌 규정이 국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8일 KBS에 따르면 대만은 '도로교통법 위반 처벌 조례' 수정안이 국회 심의를 거치고 있다. 이 조례에는 음주운전 측정 거부자에 대한 벌금이 9만 대만 달러(약 한화 340만원)에서 19만 대만 달러(약 한화 675만원)로 2배로 오르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국내 네티즌이 환호하는 부분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지 5년 내에 다시 적발된 재범자는 형광 자동차 번호판으로 바꿔다는 부분이다. 1년 동안 음주운전을 하지 않아야 번호판을 돌려받을 수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쩡 바오칭 민진당 국회의원은 중국 관영 CCTV와의 인터뷰에서 "특수 번호판을 보면 다들 피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를 접한 대다수 네티즌은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 "진정한 씽크 빅(Think Big)"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음주운전자 형광 번호판 도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