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전투표 합산' 오후 1시 투표율 55.5%…2300만명 돌파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많은 인파가 투표를 하기위해 줄지어 서 있다. 임현동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 이틀째인 5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많은 인파가 투표를 하기위해 줄지어 서 있다. 임현동

19대 대선 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9일 오후 1시 현재 투표율이 55.5%로 집계됐다.
 
이날 오후 1시 투표율에는 지난 4~5일 실시된 사전투표율(26.06%)이 합산됐다.
 
이에 따라 9일 1시 기준으로 대선 총 선거인 수 4247만9710명 가운데 2359만6567명이 투표를 마쳤다.
 
이 시간까지 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북(61.4%)이었고, 광주 61.2%, 전남 60.5%, 세종 60.8%였다. 
 
가장 낮은 곳은 부산(52.0%)였고, 이어 제주 52.7%, 대구 53.1%였다. 
 
부동층이 밀집한 수도권의 경우 서울이 55.8%었고, 인천 53.6%, 경기 54.4%였다.
 
선관위는 현 추세를 근거로 투표가 마감되는 오후 8시까지 80%를 넘길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