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黃 권한대행, "투·개표 한치 오차 없어야…비상시에도 신속한 대처" 주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중앙포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중앙포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 설치된 투·개표 지원상황실을 방문해 "(투·개표는) 한치의 오차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9일 황 권한대행은 이같이 말하며 "투·개표는 반드시 정해진 절차와 규정에 따라 공정하게 관리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행자부 등 관계기관은 긴장감을 가지고, 준비해온 대로 안정적이고 정확하게 투·개표를 관리해 달라”고 지시하고 “정전·통신망장애 등 비상상황에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도록 하라”고 말했다. 
 
또 황 권한대행은 “투표 당일인 오늘도 선거범죄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검·경 등 수사기관은 철저한 단속과 엄정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대통령 궐위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선거사무 준비와 불법선거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한 관계기관의 노고를 치하한다”며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공명정대한 선거로 치러지도록, 개표가 마무리되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투·개표지원상황실은 이날 오전 5시30분부터 개표 종료 시까지 운영된다. 선관위, 경찰청 및 전국 시·도와 시·군·구에 운영 중인 선거상황실과 협조해 투·개표소 안전관리, 사건·사고 대응 등 역할을 수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