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참사 유가족이 그린 ‘투표 독려 그림’

세월호 참사 유가족이 그린 ‘투표 독려 그림’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최윤민 양의 언니 최윤아 씨가 그린 ‘투표 독려 그림’이 게재됐다.
최윤아씨가 그린 투표 독려 그림. 페이스북 캡쳐

최윤아씨가 그린 투표 독려 그림. 페이스북 캡쳐

 
해당 그림은 최씨가 지난 20대 총선(2016.04.13)을 앞두고 페이스북에 공개한 것으로 투표를 독려하는 그림이다. 당시 고 최윤민양 언니 윤아씨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월13일의 투표는 아직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을 꺼내주는 일”이라며 ‘투표’라는 제목의 글과 그림을 올렸다.  
 
그림은 검은색 원피스를 입은 여성이 한 손으로는 빨간 원 테두리를 붙들고 다른 손으로는 주황색 구명조끼를 입은 단원고 학생을 붙들고 있는 모습이다.
 
최윤아씨는 “나에게 오는 16년 4월13일의 투표는 아직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을 꺼내주는 일이다. 나에게 오는 16년 4월13일의 투표는 아이들을 억울함에서 꺼내줄지도 모르는 기회다. 나에게 오는 16년 4월13일의 투표는 아무리 아파도 아이들과 잡은 손을 놓지 않으려는 간절함이다. 너무나 아프고 또 아픈 간절함…그게 나의 투표다” 라고 썼다.  
 
최씨의 그림이 이번 19대 대선 투표가 시작된 9일 재조명 되면서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