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마초 성분으로 노화현상 막는다

 
대마초를 피우고 있는 한 남성. [중앙포토]

대마초를 피우고 있는 한 남성. [중앙포토]

나이가 들면서 기억력은 조금씩 약해지기 마련이다. 이런 노화 현상을 막기 위해 대마초를 사용할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 미국 과학전문지 사이언스 데일리는 8일(현지시간) 독일 본 대학과 이스라엘 예루살렘 히브리대학 공동연구팀이 대마초에 들어있는 활성 성분 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THC)을 늙은 쥐에 투여한 결과, 뇌 기능이 젊은 쥐 못지않게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THC는 대마를 피울 경우 환각과 흥분을 유발하는 성분이지만, 약하게 쓸 경우 통증 완화 등의 효과가 있어 의료용 약물로도 일부 허용되고 있다.
 
연구팀은 생후 2ㆍ12ㆍ18개월 된 쥐들에게 4주 동안 소량씩 THC를 투여했다. 쥐는 자연수명이 짧아 생후 12개월이 되면 뚜렷한 인지기능 저하를 보이기 시작한다.
 
연구 결과 THC가 투여된 늙은 쥐들은 방향감지 능력과 같은 인지기능이 생후 2개월 된 젊은 쥐들 못지않게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늙은 쥐의 뇌 조직과 뇌세포의 유전자를 분석해보니, 젊은 쥐들의 뇌와 매우 유사한 특징들로 바뀌었다. 뇌 신경세포들 사이의 신호 전달을 담당하는 신경회로의 수도 증가했다.
 
연구팀을 이끈 본 대학 분자정신의학 연구소의 안드레아스 짐머 박사는 “마치 THC가 생체시계를 되돌려 놓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선행 연구를 통해 쥐들은 뇌세포의 카나비노이드1(CB1) 수용체가 부족하면 뇌 노화가 급속히 진행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CB1 수용체는 뇌세포의 신호전달 체인과 결합, 이를 작동시키는 단백질로 THC와 유사한 성분이다.
 
사람의 경우 이 단백질은 체내에서 자연적으로 만들어지지만, 나이가 들면서 그 양이 줄어들면서 칸나비노이드 시스템의 활동도 저하되고 뇌의 노화 속도도 빨라진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의 의학전문지 ‘네이처 메디신’ 최신호에 발표됐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