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잘못 찍었다고 용지 찢지마세요" 투표용지 훼손한 유권자 검찰 고발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전 한 시민이 투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전 한 시민이 투표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19대 대선 투표가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행위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대선 투표가 시작된 9일 오전 김해와 밀양에서 투표용지 훼손 행위가 발생했다. 오전 6시 30분쯤 김해 '활천5투표소'에서 투표를 하던 A 씨가 투표용지를 찢었다. 밀양에서도 한 유권자가 "잘못 찍었다"며 용지를 찢고, 다른 용지 교체를 요구했다. 
 
선관위는 특별한 의도로 용지를 찢은 것으로 보이진 않지만, 경위를 파악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전투표에서 투표지를 훼손해 검찰에 고발된 유권자도 있다. 경기도 의정부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 투표에서 투표용지를 찢어 훼손한 유권자 2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전했다.
 
지난 4일 신곡2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한 B 씨는 기표 용구를 떨어뜨려 다른 후보 칸에 표시됐다며 투표지를 찢었다.  
 
또 지난 5일에는 유권자 C씨가 실수로 다른 후보에게 기표했다며 투표지를 훼손했다. 선관위는 현장에서 훼손된 투표용지를 복원한 뒤 무효표로 처리했다.  
 
현행법상 투표용지를 훼손할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거나 500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선관위는 "투표용지 수령 이후에는 교환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신중히 기표해야 한다"며 "19대 대선 본 투표에서도 투표지 훼손이나 기표 용지를 찍는 행위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인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