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학생된 뒤 고교 친구와 멀어졌다" 서울대 대나무숲 사연

대학에 진학한 후 고등학교 친구들과의 관계가 고민인 한 학생의 글이 네티즌들의 공감을 사고 있다.
[사진 외부이미지]

[사진 외부이미지]

 
지난 7일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대학교 대나무숲'에는 "몸이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고 하잖아요"로 시작한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익명의 글쓴이는 대학생이 된 후 고등학교 친구들과 자연스럽게 멀어지는 상황에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다.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대학교 대나무숲']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서울대학교 대나무숲']

"3년 내내 붙어 다녔던 친구들이었는데 이제는 얼굴을 보기도 힘들어졌고, 점점 연락도 줄게 된다"라며 "분명 너희를 향한 내 마음은 변함이 없는데, 눈앞의 대학 동기들과 일상을 나누게 되고 카카오톡에서 마지막으로 나눈 대화가 몇 주 전인 것을 볼 때 문득 '멀어진 건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은 다 노력의 차이겠죠?"라고 반문하며 "제게 소중한 수많은 사람에게 제 마음을 다 열어서 보여주고 싶은데, 그러기에 저는 한없이 모자라고 게으른 사람인가보다"라고 덧붙였다.
 
또 "너희는 상상 이상으로 나에게 소중한 사람들"이라고 끝맺으며 전하지 못한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저마다 떠오르는 친구들을 태그하며 우정을 나눴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