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최진실 딸 준희가 어버이날 아픔을 이겨내는 방법

사진=준희 인스타그램

사진=준희 인스타그램

배우 故최진실의 딸 준희양이 어버이날 심경을 드러냈다.  
 
준희는 9일 자신의 SNS에 "어버이날이 제일 슬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준희는 슬픔을 미소로 이겨보려는 듯 밝은 웃음을 짓고 있었다. 
 
앞서 준희는 자신의 SNS와 방송을 통해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내곤 했다. 지난달에는 SNS에 "시간을 살 수만 있다면 이미 떠나버린 소중했던 사람들에게 얘기 해주고 싶어. 사랑한다고, 보고 싶다고, 고맙다고, 미안하다고. 왜 그때는 이 말들이 그리 어려웠나 몰라"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