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젤 IIHF 회장 "NHL 평창 참가 문제 해결, 마지노선은 7월 말"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르네 파젤 회장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놓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와 여전히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협상의 마지노선은 오는 7월 중순이다. 
아이스하키

아이스하키

 
IIHF 월드챔피언십이 열리는 독일을 방문한 파젤 회장은 9일 독일 일간지 '쾰르너 슈타트 안차이거'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NHL 사무국은 지난달 4일 성명을 통해 올림픽 참가 때문에 약 3주간 리그를 중단하면서 구단들이 입게 되는 금전적인 손해와 선수 부상 등을 이유로 평창올림픽 불참을 공식 선언했다.  
 
하지만 파젤 IIHF 회장은 여전히 협상의 여지가 남아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는 600명에서 800명 사이 NHL 선수들의 가족이 함께 올림픽에 참가했다.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도 그 숫자가 400명이 넘었다. 평창도 이와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젤 회장은 평창 올림픽 아이스하키가 열리는 강릉에는 호텔 시설이 충분치 않다고 지적한 뒤 6월 말이나 늦어도 7월 중순까지는 호텔 예약을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에 그 때까지는 무조건 협상을 종결지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결국 비용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협상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파젤 회장은 "게리 배트맨 NHL 커미셔너가 1억 달러씩 내는 올림픽 파트너와 동등한 권리를 요구하고 있다"며 "만약 IOC가 이를 들어준다면 수영, 체조, 스키, 빙상은 어떻게 해야 하나. NHL의 주장이 관철되면 다른 거대 스포츠 협회에서도 올림픽 때마다 같은 조건을 요구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파젤 회장은 "러시아의 알렉스 오베츠킨(32·워싱턴 캐피털스)과 같이 NHL의 결정과 상관없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뛰겠다고 한 선수들의 경우 참가에는 문제가 없다"고 덧붙였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