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단순히 정권 교체만 매달리지 말고…”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대구시 동구 용계동 반야월농협 용계지점에 마련된 안심2동 제2투표소에서 부인 오선혜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대구시 동구 용계동 반야월농협 용계지점에 마련된 안심2동 제2투표소에서 부인 오선혜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19대 대통령 선거일인 9일 오전 부인 오선혜 씨와 함께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 안심2동 제2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
 
 유 후보는 투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선을 다했습니다. 굉장히 힘든 여건 속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했고 국민의 선택만 남아 있습니다. 담담하게 기다리겠습니다. 무엇보다도 국민들께 정말 감사를 드립니다. 어려울 때 굉장히 어렵고 외로울 때 많이 지켜주셨고. 국민들께서 지지해주신 덕분에 제가 끝까지 흔들림 없이 최선을 다할 수 있었습니다. 제 한사람이나 가족들 온 집안이 전부다 열심히 도와주셔서 고맙고 미안하고 마지막에 많은 지지자들께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줄 것을 저한테 당부를 해오셨고 그런 게 오히려 큰 힘이 됐습니다”고 밝혔다.  
 
 “마지막 지지자들께 한 마디 부탁한다”는 기자의 질문엔 “오늘 투표가 시작되고 있습니다만 저는 세상을 제대로 바꿔야할 그런 중요한 선거라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정권 교체만 매달리지 말고 세상을 제대로 바꿀 사람이 누구인지 살펴봐 주시고 저를 선택해 주시면 제가 맡은 바 대통령 역할을 정말 잘할 자신이 있습니다. 국민들께 마지막으로 호소 드립니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투표 직후 대구에 거주 중인 모친의 댁으로 향했다. 이후 KTX에 올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에서 선거운동 기간 동안 고생한 당직자에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