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명박 “나라를 잘 다스리는 사람이면 좋을 것 같다”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가운데)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서울 강남구 논현아파트 논현1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와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가운데)과 부인 김윤옥 여사가 서울 강남구 논현아파트 논현1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와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9일 오전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투표소에 나와 제19대 대통령선거에 한 표를 행사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아파트 단지 내에 마련된 논현1동 제3투표소를 찾았다. 줄을 서서 기다린 뒤 투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투표 뒤 기자들과 만나 “나라를 사랑하고 국민을 사랑하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국민을 편안하게 해주고 나라를 잘 다스리는 사람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5월에 치러지는 대선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면서도 “많은 국민들이 투표하러 나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전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5분가량 줄을 서서 기다린 뒤 투표했다. 이 전 대통령을 투표소를 나오는 시민들과 악수를 나누며 인사를 주고받기도 했다.  
 
 김경준 전 BBK투자자문 대표와 관련한 질문에는 “그런 질문에 답변할 자리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