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 논객 조갑제, 문재인 당선 예견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최정동 기자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 최정동 기자

보수 논객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당선을 예견했다.
 
 조 대표는 지난 7일 ‘조갑제TV’를 통해 “문 후보가 45~48%,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0% 내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15% 내외,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각각 5~10% 득표하는 구도가 될 것”이라면서 “소위 진보가 압승하는 구도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홍 후보의 지지율이 막판에 급상승하고 있지만 통계적 예측에 비춰보면 그런 가능성은 낮다. 좌파의 무리한 국가 정체성 변경과 한미동맹을 해치는 행위, 정치 보복 등 선거 이후 전개될 상황과 관련해 보수 세력은 좌파 정권을 저지하기 위해 중도세력과 손을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는 안 후보가 보수 세력과 손 잡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안 후보가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을 때 허영심인지 오만인지 모르겠지만 보수 세력을 적폐 세력으로 규정했다. 보수-중도 단일화 또는 반문재인 단일화 기회의 창을 닫아버렸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아시아판이 문 후보를 표지 사진에 올린 것을 가리켜 “사진을 보면 (문 후보) 왼쪽 가슴에 세월호 리본이 달려 있다. 3년 상을 치르고도 남을 시간인데 아직도 리본을 달고 있는 인물이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확정적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8시간 이후 세상에 대해 마음을 비우고 머리를 맑게 한 뒤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