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엠넷 '프로듀스101'…중국서 투표 아이디 불법 거래 사실 확인

엠넷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 2'에 출연 중인 강다니엘. [사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홈페이지]

엠넷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 2'에 출연 중인 강다니엘. [사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 홈페이지]

엠넷에서 방송 중인 보이그룹 선발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 2'의 투표 아이디 불법 거래 정황이 포착됐다.  
 
엠넷은 8일 "일부 해외 팬들이 '프로듀스101 시즌 2' 투표 참여를 위해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 등에서 CJ ONE 계정을 사고파는 행위가 확인됐다"며 "이들은 상거래를 통해 획득한 계정을 통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CJ E&M 산하 채널인 엠넷은 CJ ONE 통합 계정을 통해 접속할 수 있다.  
 
엠넷에 따르면 중국에서 거래 계정을 통해 투표에 참여한 수는 전체 투표의 2% 수준으로 파악된다. 엠넷은 부정 투표를 모두 무효처리했으며 그로 인한 투표수 변화에도 연습생 순위에는 변동이 없었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참여자들은 '프로듀스101' 사이트에 접근이 불가능하다. 이날 자정까지 '프로듀스 101' 투표페이지에 본인 인증 절차를 추가해 불법 취득한 계정은 사이트 접근이 차단됐다.
 
엠넷은 "CJ ONE 계정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중국 전자상거래 사이트에 해당 상거래를 내려 달라고 요청했지만 다른 여러 경로를 통한 상거래를 원천적으로 막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부정 투표 건은 프로그램과 참가 멤버에 대한 관심이 높다 보니 발생한 일로, 향후 프로그램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투표에 대한 공정성과 시스템 보안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60위 안에 든 연습생 강다니엘은 개인 SNS에 특정 곡을 평가 곡으로 하고 싶다는 암시 게시물을 올려 팬들의 투표를 유도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제작진은 이러한 사실이 확인된 연습생은 곡 선정 시 문제가 되었던 곡을 배정받지 못하게 되는 페널티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