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택시기사 아빠와 10년째 말 안하는 아들에 정찬우가 한 일침

[사진 KBS 2TV 안녕하세요 캡쳐]

[사진 KBS 2TV 안녕하세요 캡쳐]

방문을 걸어 잠그고 게임만 10년 째. 도무지 대화를 하지 않는 아들 때문에 속이 타는 아버지가 '안녕하세요'를 찾았다. 8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는 무심한 자식 때문에 속 앓이를 하는 아버지의 사연이 공개됐다.  
 
아버지에 따르면 아들은 중학교 때부터 말 수가 확연히 없어졌다. 그나마 어머니와는 소통을 하지만 아버지와는 단절 상태다. 큰 아들도 마찬가지 상태다. 큰 아들은 한 달 전 독립한 뒤 연락이 없다.   
형제가 이렇게 된 사건이 있느냐는 물음엔 "이유라도 알면 혼자 풀었을 것"이라고 한탄했다.
 
속타는 아버지와 달리 아들은 별 일 아니라는 듯 대답했다. 아들은 "고민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각자 알아서 사는 게 편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택시기사라는 아버지의 직업이 부끄러울 때가 있었다"고도 고백했다. 아들은 "어릴 때 친구들이 놀린 탓이다. 지금도 좀 그렇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태균과 정찬우는 "본인은 부끄럽지 않나? 게임만 하는 본인의 모습이? 아버지의 상황은 폐부를 찌르는 고통이다"라며 기막혀 했다.
 
아들은 게임에 빠져 소액결제로 300만 원을 날린 일도 있었다. 어머니는 "아들이 힘든 일을 못 버텨서 아르바이트를 하지 않는다. 부모 돈을 우습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결국 정찬우는 "당신 정말 창피하다"라며 일침을 날렸다. 아들은 "나도 나잇값 못하는 거 알고 있다. 열심히 해서 부끄럽지 않은 아들이 되겠다"라고 약속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