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민석 “홍준표는 창녕 나는 의령, 어르신을 영감탱이 부르는 사람은 호래자식”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중앙포토, 사진 채널A]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중앙포토, 사진 채널A]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선거 후보가 장인어른을 두고 ‘영감탱이’라고 부른 발언을 비판했다.
 
 안민석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영감탱이가 친근한 표현이라는 홍준표후보의 해명이 웃긴다. 영감탱이는 경상도 말로 나이 먹은 노인을 비하하는 말이다. 홍준표 후보는 창녕 출신이고 나는 바로 옆 의령 출신인데 어르신을 영감탱이라고 부르는 사람은 호래자식이다. 특히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라고 했다면 패륜사위이다. 홍 후보는 자기 부친 면전에다가도 영감탱이라고 했나?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패륜사위 홍준표 후보의 막말에 안연실색(아연실색·啞然失色의 오기)할 뿐이다”고 밝혔다.
 
 이날 홍준표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그것을 패륜이라고 저를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합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지난 4일 유세현장에서 결혼할 때 장인어른이 반대한 일화를 소개하면서 ‘영감탱이’라는 말을 써 논란이 일었다. 홍 후보는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장인에게 전화를 한 과거를 떠올리며 “고시 되면 지(장인) 손에 장을 지진다고 했었다”며 “그래서 첫 마디가 ‘신문에 기사 안 났다’ 그러고 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3차 최종 합격을 한 뒤 다시 연락을 했다”며 “딸은 데리고 갑니다. 고생 안 시킵니다”고 말했다고 한다. 홍 후보는 장인에게 “대신 장인어른은 우리 집에 올 생각하지 마소”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어 “내가 (장인을) 집에 못 오게 했다. 장모만 오게 했다”며 “검사 시절 처가에 드리는 용돈도 장모님한테만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푼도 안 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