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핵포기 땐 미국서 김정은과 회담 … 트럼프, 구체적 협상 조건 제시”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핵·미사일 개발 포기를 전제 조건으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중국에 전달했다고 교도통신이 9일 보도했다. 회담 장소로는 미국이 거론됐다.
 

교도통신 “트럼프, 중국 통해
북한에 협상안 최근 전달
4가지 체제보장 카드 포함”

최근 트럼프 정부는 김정은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혀왔다. 그러나 미국이 회담의 전제로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포기를 들어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 여지는 적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복수의 외교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교도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비공식 채널을 통해 트럼프 정권의 구체적 협상 조건을 북한에 최근 전달했다. 여기에는 지난 3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국무부 직원 대상 연설에서 밝힌 북한의 네 가지 ‘체제 보장’ 카드가 담겼다. ▶북한 정권 교체 ▶김정은 정권 붕괴 ▶남북 통일 가속화 ▶미군의 38선 이북 진공 등 네 가지 적대적인 대북정책을 추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최근 트럼프 행정부는 새 대북정책인 ‘최대의 압박과 관여 ’를 다각도로 가동하고 있다.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와 추가 핵실험 준비에 맞서 핵항모와 핵잠수함 등 전략무기를 한반도에 배치하는 등 군사적 압박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통 큰 대화 가능성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6일 “트럼프 행정부가 ‘전략적 인내’ 정책을 시행하다가 참패를 당한 오바마 행정부의 길을 답습하고 있다”며 “‘최대의 압박과 관여’ 정책은 ‘전략적 조급’ 정책”이라고 비판하면서 핵 고도화를 계속하겠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 언급으로 볼 때 북한이 트럼프의 제안을 거부했을 수 있지만, 한편으로 대미 빅딜 협상 국면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1차 강경 카드를 먼저 제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 최선희 외무성 미주국장이 유럽에서 미국 전문가들을 비밀리에 만나기 위해 출국한 것 역시 북·미 간 협상 테이블을 준비하기 위한 사전 조치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