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크롱 대통령 당선 … ‘의석 0’ 택한 프랑스의 실험

7일 프랑스 파리에서 대선 승리를 축하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 [AP=뉴시스]

7일 프랑스 파리에서 대선 승리를 축하하는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 [AP=뉴시스]

7일(현지시간) 실시된 프랑스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중도신당 앙마르슈(전진)의 에마뉘엘 마크롱(39) 후보가 25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날 마크롱은 66.1%의 표를 얻으며 득표율 33.9%에 그친 극우정당 국민전선(FN) 마린 르펜 후보를 압도했다. 프랑스 국민들은 1958년 제5공화국 출범 이래 최연소 대통령이자, 선출직 경험이 전무한 의석수 제로(0)의 신생 중도정당 후보에게 불확실성에 빠진 프랑스의 미래를 맡겼다. 유럽연합(EU) 잔류, 자유무역, 개방경제 를 내건 마크롱을 선택함으로써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와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으로 촉발된 극단주의와 우파 포퓰리즘 확산에 제동을 걸었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