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대 남편 약점 보완한 원숙미, 선거 연설 꼼꼼히 코치

“만약 내가 아내보다 스무 살 많았다면 별 관심 없었겠죠. 단지 아내가 20세 연상이란 이유로 사람들은 우리 관계에 의구심을 가집니다.” (프랑스 잡지 ‘르 파리지앵’ 인터뷰) 에마뉘엘 마크롱(39)이 역대 최연소 프랑스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그의 25세 연상 부인 브리지트 트로노(64)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마크롱의 고교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는 러브스토리뿐 아니라 여느 프랑스 대통령 배우자들과 달리 자기 목소리를 내는 ‘실세 퍼스트레이디’에 대한 기대도 나온다.
 

25세 연상 부인 브리지트 트로노
당선인 “퍼스트레이디 역할 재정립”
미셸 오바마 같은 역할 할지 주목

각각 15세 학생과 40세 유부녀 교사로 만난 두 사람은 마크롱 부모의 반대 등 숱한 난관을 극복하고 2007년 결혼에 골인했다. 마크롱의 대권 도전이 가시화된 지난해부터 브리지트에 대한 파파라치의 추적이 시작됐다. 하지만 마크롱은 개의치 않고 브리지트와 나란히 카메라 앞에 나섰다.
 
신예·아웃사이더 이미지가 강했던 그는 60대 아내가 지닌 원숙미의 후광을 누릴 수 있었다. 브리지트가 잡지 표지로 등장할 때마다 판매 부수가 뛰어올랐고 마크롱의 인지도도 함께 치솟았다.
 
관련기사
 
브리지트는 마크롱처럼 프랑스 북부 아미앵 태생이다. 지역의 유명한 초콜릿 장인(쇼콜라티에) 슬하의 6남매 중 막내로 태어나 20세에 은행가와 결혼해 세 자녀를 낳았다. 세 자녀는 대선 캠페인 동안 마크롱의 소속 당 ‘앙마르슈(전진)’ 셔츠를 입고 힘을 보탰다. 이들이 낳은 총 7명의 아이들은 마크롱을 ‘할아버지’가 아니라 미국 영어에서 아빠를 뜻하는 ‘대디(daddy)’라고 부른다.
 
마크롱은 유세 기간 “당선되면 협의를 거쳐 프랑스의 퍼스트레이디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 정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브리지트는 마크롱에게 아내이자 뮤즈 이상으로 실질적인 조력자 역할을 해왔다. 프랑스어·연극 교사 출신답게 마크롱의 연설 리허설을 지켜보며 성량·말투 등을 꼼꼼히 교정했다. 마크롱은 지난달 1차 투표 결과가 나온 직후 열린 자축연에서 그녀를 무대로 불러내 “브리지트는 언제나 나와 함께 했다. 그녀가 없었다면 (지금의) 나는 없을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그간 프랑스에선 미국과 달리 대통령의 배우자가 공식 역할을 하지 않고 엘리제궁의 안주인 역할에 충실했다. 가수 출신으로 미디어의 주목을 받은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의 부인 카를라 브루니가 예외적 경우였다.
 
브리지트는 “남편 곁에서 20여년을 한결같이 지켜왔다”며 퍼스트레이디 역할에 의욕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선 교사 출신인 브리지트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처럼 교육 문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거라고 내다본다. 마크롱 부부의 전기를 쓴 칸디스 네들렉은 “브리지트는 교육 개혁에 관심이 많다. 정치 일선에 서기보다 자폐 아동과 빈곤 계층 아동에 관한 일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