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K 패륜집단’ vs ‘장인 영감탱이’ … 마지막날 막말 공방전

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왼쪽 사진부터)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오종택 기자]

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왼쪽 사진부터)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대통령 선거일을 하루 앞둔 8일 마지막까지 후보 진영은 격렬하게 치고받았다. 당장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문용식 전 가짜뉴스대책단장의 ‘PK(부산·경남) 패륜집단 결집’ 표현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장인 영감탱이’ 발언이 도화선이었다.
 

문 “어른 푸대접한 홍, 사과하라”
홍 “부산사람들, 문 용서할 수 있나”
안 “1·2번 뽑으면 5년간 분노 전쟁터”
유 “과거 매달리는 정당들 혼내 주길”
심 “과감한 개혁 동력 만들어 달라”

이날 홍준표 후보는 부산역 광장을 찾아 “문재인 후보 쪽에서 PK 사람들이 적폐 세력이자 패륜집단이라고 했다. 용서할 수 있겠나. 우리 부산 사람은 한번 열 받기 시작하면 무섭다. 내일 패륜집단이라고 하는 사람(문 후보)을 한 표라도 찍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앞서 문용식 전 가짜뉴스대책단장은 페이스북에 “패륜집단의 결집이 무서울 정도”라고 적었다가 ‘패륜 후보로의 결집’이라고 표현을 정정했고 7일 사임했다.
 
8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서울 대한문 앞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박종근 기자]

8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서울 대한문 앞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홍 후보는 “이번 선거는 ‘문 트리오’가 다했다”며 “우선 문 후보가 거짓말을 많이 했고, 둘째 (취업 특혜 논란을 빚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가 행방불명됐고, 셋째로 문용식”이라고 규정했다. 홍 후보는 이날 부산·대구와 대전·천안을 거쳐 서울에서 유세를 마무리했다.
 
이날 홍 후보와 시간 차를 두고 부산을 찾은 문 후보는 “어차피 문재인은 될 거니까, 표 좀 나눠줘도 되지 않으냐는 분들 계시죠? (그래선) 절대 안 되지요?”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 아무런 반성 없이 오로지 정권 연장만을 위해 국정 농단 세력들이 다시 뭉치고 있다”며 “정권 교체를 못하면 또 다른 박근혜·최순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가진 뒤 부산·대구·청주를 거쳐 서울 광화문으로 돌아오는 900㎞ 일정을 소화했다.
 
민주당에선 홍 후보의 ‘영감탱이’ 발언을 비판하는 논평들을 잇따라 내놨다. 홍 후보가 4일 유세에서 장인과의 갈등을 얘기하며 “처가에 드리는 용돈도 장모님한테만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앞으로 한 푼도 안 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은 것이다.
 
윤관석 공보단장은 “장인어른을 푸대접하는 홍 후보가 어르신을 잘 모실 수 있겠느냐”며 “홍 후보는 어버이날을 맞아 자신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돼지흥분제’로도 모자라 장인어른 모독 발언까지 도대체 대통령 후보가 할 말인가”라며 “이런 최악의 후보는 헌정 사상 처음 본다”고 공격했다.
 
논란이 일자 홍 후보는 페이스북에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한다”고 해명했다.
 
8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대전 으능정이 거리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김현동 기자]

8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대전 으능정이 거리에서 지지자들을 만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광화문 유세에서 “1번(문 후보)과 2번(홍 후보)은 과거”라며 “문재인·홍준표 후보 어느 쪽을 뽑아도 국민은 분열되고, 앞으로 5년 내내 광장은 분노한 대중의 전쟁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을 이기지 못한다”거나 “문재인을 찍으면 무능한 계파 패거리 정치를 보게 될 것”이라며 두 후보를 모두 비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에서 시작해 충남 천안, 충북 청주, 대전을 거쳐 유세를 마무리했다. 오전엔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랑스 대통령으로 당선된 에마뉘엘 마크롱 사례를 들어 “프랑스 국민은 지긋지긋한 60년 기득권 양당 구조를 깨버렸다. 내일은 한국의 기득권 양당 정치를 혁신하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대전과 서울의 대학가를 돌며 “이번 선거에서 저 기득권 정당들, 패권 추구하는 정당들, 미래는 생각지 않고 오로지 과거에만 매달리는 정당들을 혼내 주시고 유승민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자기가 좋아하고 국가의 미래를 책임지기에 가장 최선의 후보를 선택하면 그 후보가 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날 정오부터 자정까지 서울 신촌에서 ‘12시간 필리버스킹(필리버스터와 거리공연이란 뜻의 버스킹과의 합성어)’을 했다. 심 후보는 “(타 정당 후보들은) 재벌과 적폐 세력과 적당히 타협을 하자는 것”이라면서 “더 과감하고 거침없는 개혁을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는 동력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채윤경·안효성·백민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