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남성이 함께 살던 중학교 동창을 폭행한 이유

쩝쩝거리며 밥을 먹는다는 이유로 중학교 동창을 폭행하고 현금을 갈취한 20대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일러스트 강일구]

[일러스트 강일구]

전주지법 형사3단독 이배근 판사는 함께 살던 친구를 상습 폭행하고 돈까지 빼앗은 혐의(폭행 및 공갈)로 기소된 김모(21)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김씨는 2015년 5월 10일 오후 7시30분쯤 전북의 한 원룸에서 중학교 동창 A(21)씨에게 "왜 쩝쩝거리면서 밥을 먹느냐"며 얼굴과 배를 때리는 등 5차례에 걸쳐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또 A씨가 건축 현장에서 일해서 번 135만원과 휴대폰을 팔고 받은 25만원 등 160만원을 갈취한 혐의도 받았다. 돈을 빼앗은 이유는 생활비 명목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A씨가 주의력결핍과 과운동성행동 장애를 겪고 있는 점을 악용해 범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사실상 피고인의 지배를 받는 피해자를 상대로 별다른 이유도 없이 트집 잡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돈을 갈취했다"며 "죄질이나 범행 내용이 매우 불량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