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부산 국밥집 사장님들이 퍼뜨린 착한가게 기부문화

명륜 1번가 착한거리 조형물. [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륜 1번가 착한거리 조형물. [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부산 지하철 1호선 동래역에서 메가마트까지 200여m 구간은 동래구 명륜동 ‘명륜 1번가’로 불린다. 횟집·국밥집·삼겹살집 등 요식업소와 휴대폰가게·카페·병원 등이 있는 상가 거리다. 부산에서 직장인 등이 밥도 먹고 술도 먹기 위해 많이 찾는 곳 가운데 하나다.
 

착한가게는 하루 1000원씩 월 3만원 이상 기부하는 가게
부산 동래역~메가마트에 가게 80여곳 중 62곳이 '착한가게'

부산 전체 착한가게 622곳 중 명륜1번가에 10% 몰려
국밥집 사장님들이 기부에 앞장서자 다른 가게도 동참

지난 5년간 명륜1번가 상인들이 낸 기부금만 2억2000여만원
"나눔은 바이러스" 박달흠·정미란씨 부부가 나눔문화의 일등공신

메가마트 후문 앞 마을버스 정류장 인근에는 ‘착한거리’ 조형물이 서 있다. 하트 모양의 대리석에 ‘나눔 천사 명륜 1번가 착한거리’라는 글이 새겨져 있다. 2015년 12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모금회)가 해마다 수천만 원씩 기부해온 명륜 1번가 상인들에게 감사한다는 뜻에서 설치했다.
 
2015년 12월 부산지역 최초로 착한거리로 지정되면서 조형물 제막식을 한 명륜 1번가 상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15년 12월 부산지역 최초로 착한거리로 지정되면서조형물 제막식을 한 명륜 1번가 상인 등이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현재 명륜 1번가의 가게 62곳이 모금회의 ‘착한가게’ 회원이다. 번영회에 소속된 80여개 업소 대부분이 착한가게에 가입한 것이다. 착한가게는 하루 1000원씩 한 달 3만원 이상 정기적으로 기부금을 내는 가게에 주여진 명예로운 칭호다. 착한가게는 모금회가 나눔 문화 실천을 위해 2007년부터 벌여온 운동이다. 착한가게 거리는 가게의 절반 이상이 가입한 경우 지정된다. 
 
5일 현재 부산 전역의 착한가게는 모두 622개소. 이곳 명륜 1번가의 착한가게가 부산 전체의 10%를 차지하는 것이다. 그만큼 명륜 1번가 상인들이 ‘나눔’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2015년 12월 8일 부산지역 최초로 착한거리로 지정된 명륜 1번가 상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2015년 12월 8일 부산지역 최초로 착한거리로 지정된 명륜 1번가 상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륜 1번가 번영회는 2012년 2000만원을 시작으로 매년 3000만원 이상씩 기부하고 있다. 지난해는 모금액 3300만원과 별도로 상인들이 운영하는 장학회가 보탠 1700만원으로 5000만원을 기부했다. 상인들이 지난 5년간 낸 기부액만 2억2000만원에 이른다. 부산 전체 착한가게가 기부한 2015년 1억1000여만원, 2016년 1억8000여만원의 상당부분을 명륜 1번가가 차지하는 셈이다. 
 
이곳 상인들이 어떻게 ‘나눔천사’가 됐을까. 그 뒤에는 화장품 유통업체인 ㈜루즈 코스메틱과 목촌돼지국밥 사상점·괴정점 대표인 박달흠(59)씨와 목촌돼지국밥 동래점 등을 운영하는 정미란(54)씨 부부가 있다.
 
부산 최초로 2015년 12월 명륜 1번가가 착한거리로 지정되는데 공헌한 박달흠·정미란씨 부부.[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부산 최초로 2015년 12월 명륜 1번가가 착한거리로 지정되는데 공헌한 박달흠·정미란씨 부부.[사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박 대표 가족은 부산에서 나눔 활동으로 유명하다. 박·정씨 부부와 아들 해경(32)씨가 1억원 이상 기부하거나 5년간 1억원 이상을 기부하기로 한 ‘가족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다. 박 대표는 2008년, 부인 정씨는 2013년, 미국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아들 해경(32)씨는 2014년 각각 회원이 됐다. 물론 아들의 기부에는 아직 부부가 기부금을 보태고 있다. 
 
가난한 가정의 7형제 중 여섯째인 박 대표는 1995년부터 화장품 유통업체인 루즈 코스메틱을 창업하고 부인과 함께 돼지국밥 가게 등을 운영하면서 자수성가했다. 매년 수백만~수천만원씩 기부하면서 각각 5년간 기부금액이 1억원을 돌파해 부부가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부부는 무료급식소에서 어르신 중식 제공과 배식활동, 저소득 아동 장학금 지급 등 다양한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부부가 기부한 금액만 3억원이 넘는다고 한다.  
 
기부는 바이러스처럼 전파되는 것일까. 명륜 1번가 착한거리 지정의 일등공신은 박·정씨 부부로 소문 나 있다. 박·정씨 부부의 봉사활동이 소문나면서 다른 상인들이 하나 둘 착한가게에 가입하는 등 기부에 동참한 것이다. 물론 박 대표도 꾸준히 상인들의 가입을  권유했다. 박 대표는 2015년부터 번영회·장학회 회장 등을 맡고 있어 자연스럽게 모임 등에서 '착한가게'를 알릴 수 있었다. 그는 이러한 공로로 부산시 사회공헌상,동래구 선행부문 애향대상 등 많은 상을 받았다.
 
하지만 박 대표는 “내가 권한다고 꼭 착한가게에 가입하겠느냐. 상인들이 스스로 결정한 일”이라며 겸손해했다. 박 대표는 그러면서 “기부는 자신을 바로 세우는 기본 원리다. 기부를 통해 행복하고 감사한 마음을 갖게 됐다. 많은 분이 동참해주셔서 더 고맙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