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자의 취향] 3박 여행에 호텔 세 번 옮기고 파란 셔츠 꼭 챙기는 이유

롯데월드타워 123층에서 만난 공간 디자이너 양태오. 사진 전민규 기자

롯데월드타워 123층에서 만난 공간 디자이너 양태오. 사진 전민규 기자

양태오(36) 태오양 스튜디오 대표는 요즘 부쩍 주목받는 공간 디자이너다. 4월 3일 개장한 롯데월드타워의 최상층 123 라운지 공간을 디자인했고, 3월엔 베이징의 주중한국문화원 접견실을 디자인했다. 이런 작업을 통해 한국 전통미(美)를 잘 풀어내는 디자이너로 이름나 있다. 
관련기사
공간을 만들고 소품을 만드는 그에게 여행은 공부다. 한 달에도 몇 번씩 비행기를 탈 만큼 외출이 잦은데, 출장과 여행을 굳이 구분 짓지 않는다. 낯선 곳에서 만나는 모든 것이 영감의 대상이 되기 때문이다.  

롯데타워 123층 디자인한 양태오
런던 최고층 '더 샤드'의 샹그릴라 호텔 인상적
부탄의 럭셔리 호텔 꼭 가보고파
여행 중 쇼핑은 빈티지 소품 위주

 
최근 다녀온 여행지는.
태국 방콕에 다녀왔다. 쇼디씨(SHOWDC)라는 새로 생긴 백화점에 들렀는데 한국 음식만 파는 ‘한류 거리’가 있더라. 원래 특정한 라이프스타일이나 문화가 자리 잡으려면 분야를 넘나드는 현상이 꼭 필요하다. 한류가 처음에는 K-팝이나 K-드라마 같은 엔터테인먼트로 시작했다면 지금은 음식이나 패션 쪽으로까지 외연이 넓어졌다. 파리 ‘꼴레뜨’나 밀라노 ‘엑셀시어’ 등 그 도시에 방문하면 꼭 들르는 톱클래스 편집 매장에도 스티브J&요니P 같은 한국 디자이너 옷이 있다. 
태국 방콕의 새로 생긴 쇼디씨 백화점. 한국 물건만 파는 '한류 거리'가 있다. 

태국 방콕의 새로 생긴 쇼디씨 백화점. 한국 물건만 파는 '한류 거리'가 있다.

 
여행 갈 때 꼭 챙기는 게 있나.
주로 출장 겸 여행이기 때문에 현지 미팅을 대비한 셔츠와 타이, 재킷 등을 꼭 챙긴다. 짐을 많이 가져가는 편은 아니라서 활용도 높은 패션 아이템을 엄선한다. 하늘색 셔츠는 정말 만능이다. 재킷 안에 정장처럼 입을 수도, 청바지와 매치해 캐주얼 룩으로도 소화할 수 있다. 또 니트 카디건이나 스웨터를 그 위에 둘러주면 편안하면서도 멋스러운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짐 싸는 노하우가 있을 것 같다.
짐 종류별로 각각 자리를 마련할 수 있게 칸막이 파우치를 활용한다. 짐을 싸고 풀기 편할 뿐 아니라 어디에 어떤 것이 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그리고 꼭 작은 크기의 향초를 챙긴다. 현지 호텔의 공간을 마음에 드는 향으로 채울 수 있고 넣고 오는 동안 가방 안이나 옷에도 은은한 향이 베는 효과가 있다.  
 
즐겨 사용하는 캐리어는.
여행 가방에 얽힌 사연이 많다. 원래 은색 리모와 제품을 사용했는데 무려 다섯 번이나 분실하는 아픔을 겪은 후 투미 제품으로 바꿨다. 아예 없어진 건 아니고 짐이 바뀐 게 대부분인데, 한 번은 내 짐을 들고 광명시까지 간 사람이 있어 인천공항에서 세 시간이나 기다린 적도 있다. 리모와가 국민 가방처럼 애용되다보니 헛갈리기 쉬운 것 같더라. 아무래도 그 가방과는 인연이 아닌 것 같아 투미로 바꾼 뒤 각인 서비스를 받아 손잡이 부분에 이름을 새겼다. 
새로 구입한 여행 가방에는 아예 이름을 각인했다

새로 구입한 여행 가방에는 아예 이름을 각인했다

 
여행 전 준비는 어떻게 하나.
‘모노클(MONOCLE)’ 같은 외국 잡지를 탐독한다. 워낙 공간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에 그 도시에 생긴 핫한 레스토랑이나 호텔 같은 정보를 꼼꼼히 수집한다. 또 호텔 예약에 심혈을 기울인다. 인테리어 디자이너에게 있어 외국 호텔은 공간을 공부하기 좋은 교재다. 3박 4일 일정이라면 세 번 호텔을 옮긴다. 같이 간 사람들은 아마 괴로울 거다. 하하.
 
호텔 선택 기준이 있나.  
아예 새로 생겨서 핫하거나 최소 50~60년 이상 오래 된 곳을 고른다. 요즘에는 오래된 곳에 더 끌린다. 긴 시간 동안 유지되면서 사랑받는 데는 이유가 있으니까. 공간이 아름다운 것도 중요한데, 그 공간이 어떤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지를 살핀다.  
 
런던 더 샤드. 

런던 더 샤드.

최근 다녀온 인상적인 호텔이 있었나.
런던의 최고층 빌딩인 ‘더 샤드’의 샹그릴라 호텔에 다녀왔다. 도심 전망이 한 눈에 펼쳐지는 초고층 호텔이면서 런던이라는 유서 깊은 도시의 아름다움을 모던하고 우아하게 풀어냈더라. 도심과 호텔, 고층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정말 잘 버무려 놓았다. 인테리어가 단순히 좋다는 것을 뛰어 넘어서 공간을 매개로 스토리를 잘 풀어놓았다는 인상이었다. 사실 아름다운 공간은 누구나 만들 수 있다. 그보다 공간을 통해 어떤 이야기를 할지 정하고 실행하는 것이 어렵다. 또 이런 것들을 알아보고 누리는 것이 그 공간의 가치를 진정으로 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런던 더 샤드. 

런던 더 샤드.

 
혹시 앞으로 가보고 싶은 호텔이 있나.
부탄 아만코라 리조트. 아만호텔은 럭셔리한 도심형 리조를 짓는 체인인데 부탄이라는 세속과 거리가 먼 신비한 나라에서 ‘럭셔리’한 공간을 어떻게 풀어냈을지 궁금하다. 
 
부탄 아만코라 리조트.

부탄 아만코라 리조트.

여행지에서 꼭 하는 일은.
그 도시에서 열리는 전시를 꼭 본다. 요즘에는 정보가 많아 찾기 어렵지도 않다. 그냥 검색창에 도시 이름과 ‘전시(exhibition)’만 입력해도 수많은 정보가 나온다. 그 때가 아니면 볼 수 없는 무형의 문화라 꼭 챙겨보려고 노력한다.  
 
여행지에서 뭘 사오나.  
빈티지 숍에 들러 소품을 사 온다. 최근 태국에 갔을 때도 옷칠 그릇과 전통 도자기 등을 사왔다. 제품을 고를 때는 전통에 입각한 아름다움이 있는지를 살핀다. 그래서 어떤 나라에 가든 국립 박물관에 꼭 방문한다. 그 나라의 빈티지를 제대로 알려면 국립 박물관이 최고다. 뭐가 좋고 아름다운 것인지를 알려면 나름대로의 기준을 세워야한다. 짧게라도 들러 공부하면 빈티지 제품을 보는 눈이 달라진다.  
 
해외에서 인테리어 소품을 살 때 노하우가 있을까.
장식용보다 사용처가 분명한 제품을 사오는 것이 좋다. 인테리어 소품은 덩치가 커서 잘 못 사오면 애물단지가 된다. 예쁘다고 무작정 지갑을 열기보다 어떻게 활용할지, 집 안 어디에 둘지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구입한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