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감탱이' 논란 해명한 홍준표 "경상도에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선거 후보가 장인어른을 영감탱이로 표현해 구설수에 오른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8일 홍준표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합니다. 그것을 패륜이라고 저를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합니다. 영남을 싸잡아 패륜집단이라고 매도해놓고 역풍이 거세게 불자 이를 호도하기 위해 꾼들을 동원해 홍준표 장인을 검색하게해서 검색어 1위에 올려준 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이나 번지수가 틀렸습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고로 장모님, 장인어른 두 분 모두 마지막에는 제가 모셨고 성남 천주교 공원묘지 안장도 제가 했습니다. 쯔쯔”라고 적었다.
 
 홍 후보는 지난 4일 유세현장에서 결혼할 때 장인어린이 반대한 일화를 소개하면서 ‘영감탱이’라는 말을 썼다. 홍 후보는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장인에게 전화를 한 과거를 떠올리며 “고시 되면 지(장인) 손에 장을 지진다고 했었다”며 “그래서 첫 마디가 ‘신문에 기사 안 났다’ 그러고 끊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3차 최종 합격을 한 뒤 다시 연락을 했다”며 “딸은 데리고 갑니다. 고생 안 시킵니다”고 말했다고 한다. 홍 후보는 장인에게 “대신 장인어른은 우리 집에 올 생각하지 마소”라고 말했다.
[사진 채널A]

[사진 채널A]

 
 홍 후보는 이어 “내가 (장인을) 집에 못 오게 했다. 장모만 오게 했다”며 “검사 시절 처가에 드리는 용돈도 장모님한테만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푼도 안 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결혼 반대했다고 장인어른께 영감탱이라고 공개연설에서 헐뜯고 26년간 용돈 한 푼 안 주고 집에도 못 오시게 했다면 노인학대죄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측 이지현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홍 후보의 막말 퍼레이드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며 “비하 대상도 다양하고 용어도 참으로 저급하다”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