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살 길 찾아 모여든 110만 울산 시민의 꿈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7일 오후 울산 중구 장충로 문화의 거리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7일 오후 울산 중구 장충로 문화의 거리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7일 울산을 찾아 “(울산으로 이사왔던 74년) 당시 울산은 기회의 땅이었다”며 “살 길을 찾아 모여든 110만 울산 시민의 꿈이 홍준표”라고 말했다. 이날 홍 후보는 거제·창원·양산 등 경남지역과 울산·부산을 방문해 PK(부산·경남)민심에 지지를 호소했다.  
 
울산 자유의 거리를 찾은 홍 후보는 “이 나라의 가장 밑바닥에 있던 무지렁이 출신도 대통령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남 창녕 남지읍에서 태어난 홍 후보는 74년 울산으로 이사했다. 그는 “내 아버지는 당시 울산 현대조선소에서 일당 800원을 받던 야간경비원이었다”며 “서민이 잘 살고 서민의 자식이 출세하는 나라를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유세장에 도착한 홍 후보는 바로 연설을 시작하지 못하고 물을 수차례 마셨다. 그는 유세 말미에 “내가 처음 여러분을 봤을 때는 눈물이 핑 돌았다”라며 “여러분의 꿈을 대신 실현해준다는 생각을 하니 눈물이 돌았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7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에서 유세를 펼친 후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7일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창동에서 유세를 펼친 후 유권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동 음악공원 입구를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양산=송봉근 기자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동 음악공원 입구를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양산=송봉근 기자

 
홍 후보는 이날 예정에 없던 일정도 추가했다. 그는 이날 오전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 사망자를 조문했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인 김복득 할머니를 방문한 후 기자들에게 “지난 번 한·일 위안부 합의는 옳지 않다”며 “외교조약도 아니고 공동선언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월 부산 위안부 소녀상을 방문한 직후에도 "대통령이 되면 한·일 위안부 합의를 파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강원 산불 현장엔 이순삼 여사가 대신 방문했다.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동 음악공원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양산=송봉근 기자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동 음악공원을 찾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양산=송봉근 기자

홍준표 후보 측 관계자는 “문 후보와 양강 구도 속에 영남이 급속히 결집하고 있어 막판 역전 드라마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 역시 그간 유세 중 “여론조사가 공표되지 않는 기간이지만 6일에는 반드시 역전한다”고 주장해왔다.
 
대선 전 마지막 주말이 시작되는 6일 홍 후보는 고양·부천·시흥·안산 등 경기도와 인천, 충남 공주를 찾아 유세했다. 그는 5~6일 양일간 사전투표율이 높게 나온 데 대해서는 “(호남에서)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반반으로 갈렸다는 것”이라면서 “우리에겐 좋은 징조”라고 일축했다.  
 
홍 후보는 대선 전날인 8일 부산·대구·대전·천안을 거쳐 서울로  
올라오는 경부선 유세를 예정 중이다. PK·TK에 이어 충청권 보수민심을 결집해 ‘동남풍(東南風)’을 일으켜 승리한다는 전략이다.  
 
창원·울산=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