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투표 안하고 해외여행 가냐!”…인천공항서 행패 부린 40대, 정작 본인은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소가 설치된 인천공항의 4일 모습 [중앙포토]

19대 대통령 선거 사전투표소가 설치된 인천공항의 4일 모습 [중앙포토]

태국으로 여행을 가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A(47)씨. 오전 6시30분쯤 출국장에 도착한 A씨는 갑자기 무인 탑승수속기기를 여행용 가방으로 내려쳤다. 옆에 있는 수속기기를 발로 차기도 했다.
 
A씨는 수속기기를 걷어차며 다른 여행객들에게 ”투표도 안 하고 해외여행을 가느냐“고 소리를 질렀다. A씨가 이런 식으로 부순 수속기기는 5개다. 인천공항 대통령 선거 투표소는 사전 투표일인 4~5일 운영됐다.
 
A씨는 또 자신을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는 대만인 관광객 B(37ㆍ여)씨에게 여행 가방을 집어던지기도 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대는 현장에서 A씨를 제재한 뒤 재물손괴 뒤 폭행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행패를 부릴 당시 술에 취해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과거 공직선거법 위반 벌금형 전과와 정신병력도 있다고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