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산불 진화 완료”…잔불 재발화 대책은

6일 강릉 성산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밤에도 꺼지지 않아 시청 인근에 붉은 능선을 그리며 타오르고 있다. [사진 강원일보]

6일 강릉 성산면에서 발생한 산불이 밤에도 꺼지지 않아 시청 인근에 붉은 능선을 그리며 타오르고 있다. [사진 강원일보]

강원도 강릉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가 7일 오후 6시 완료됐다. 산림청 관계자는 “산불지휘본부 회의 결과 오후 6시를 기점으로 진화가 완료된 것으로 판단했다”며 “이후부터는 산불 감시 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산림청과 강원도는 현재 화재 인근 지역에 바람이 불고 있어 잔불의 재발화 가능성을 유심히 살피고 있다. 이 때문에 ‘뒷불 감시조’를 화재 발생 지역에 투입한 상태다. 감시조는 총 60명이 교대로 투입된다.
 
산림청은 소방 헬기 2대를 사고 인근 지역에 대기 시키기로 했다. 만약 산불이 다시 일어나면 즉시 출동에 나서기 위해서다.
 
소방당국은 또 산불이 발생했던 성산면ㆍ보광리ㆍ어흘리ㆍ관음리 등 4개 마을에 소방차를 각 한대씩 비상 대기시키기로 했다. 이밖에 공군은 비상상황에 대비해 병력 400명을 대기해둔 상태다. 공군은 또 산림청 헬기가 공군 비행장에서 머물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