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 나간’ 안철수, SNS 올인…‘걸어서 국민속으로’ 유세영상 나흘 만 195만명 조회

‘걸어서 국민속으로’ 도보 유세를 진행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대문구 신촌역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유권자들을 만나 대선승리를 위해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걸어서 국민속으로’ 도보 유세를 진행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대문구 신촌역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유권자들을 만나 대선승리를 위해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38시간, 195만 7290회. 사전투표가 시작된 지난 4일부터 나흘간 페이스북과 유튜브에서 생중계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유세현장의 방송 시간과, 그 방송을 조회한 횟수다. 페이스북 도달수(클릭은 하지 않고 피드에 노출된 사용자 수)도 844만 753회를 돌파했다. 안 후보는 지난 4일 4박 5일 간 짐을 싸 들고 나와 뚜벅이 유세로 전국을 돌며 유권자를 직접 만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7일 강남에서 '걸어서 국민 속으로' 유세를 하는 모습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7일 강남에서 '걸어서 국민 속으로' 유세를 하는 모습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걸어서 국민 속으로 120시간’ 캠페인은 안 후보가 직접 아이디어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벌어지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의 지지율이 좁혀지자 안 후보가 실무진에게 유세 방식 변경을 지시했다. 수행 인원도 최소화했고, 취재도 기자 1~2명만 근접 취재하고 내용을 다른 언론사와 공유하는 ‘풀취재’ 형태로 이뤄진다. 온라인 생중계는 제한된 시간 안에 유권자들을 많이 만나기 어려운 ‘뚜벅이 유세’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한 조치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7일 강남에서 '걸어서 국민 속으로' 유세를 하는 모습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7일 강남에서 '걸어서 국민 속으로' 유세를 하는 모습이 페이스북 라이브로 생중계되고 있다. 사진= 페이스북 라이브 캡처]

 
 캠페인에 대한 호응이 생각보다 높게 나오자 국민의당은 크게 고무됐다. 광주 금남로 생중계의 효과가 컸다고 한다. 안 후보가 지난 6일 방문한 광주 금남로에는 3만명(당 추산)이 운집했고, 페이스북ㆍ유튜브 생중계로 시청한 광주 지역 접속자 수가 약 50만명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김철근 대변인은 “네이버 검색에서도 안 후보가 홍준표 후보보다 앞서고, 문재인 후보와 안 후보의 검색량 차이가 줄어들고 있다”며 “빅데이터상으로도 안 후보의 유세가 단순한 바람이 아니라 태풍이 되고 있다는 게 입증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5월 들어 안 후보의 페이스북 팬이 17% 늘었다”며 “안 후보 지지자 특유의 ‘샤이’함을 감안할 때 이를 표로 환산하면 증가율이 30%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뚜벅이 유세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열린 밤도깨비 야시장을 찾아 푸드트럭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뚜벅이 유세 중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열린 밤도깨비 야시장을 찾아 푸드트럭에서 저녁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걸어서 국민 속으로’ 나흘 째인 7일 오후 안 후보는 ‘2호선 타고 녹색행진’을 콘셉트로 잠실과 강남역 홍대입구역 곳곳을 누볐다. 국민의당 상징색인 녹색과 2호선의 색깔이 비슷하다는 점에 착안한 이벤트다. 이 장면 역시 페이스북·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오전 일정을 취소하고 급히 달려간 강원도 산불 피해현장에선 생중계를 하지 않았지만 대신 페이스북으로 메시지를 대신했다. 그는 피해현장을 방문한 뒤 페이스북에 올린 메시지에서 “40년 살았던 집이 모두 불타고 아무것도 가지고 나오지 못하신 아주머니의 절망과 눈물 잊지 않겠다”며 “반드시 국가위기관리시스템을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