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생협력 맺은 강원도 신속 지원…경기도, 산불 진화 장비ㆍ인력 이틀째 긴급지원

군 소속 시누크 헬기가 7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대관령 아래 성산면 일대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군 소속 시누크 헬기가 7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대관령 아래 성산면 일대 산불을 진화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경기도는 강원도의 요청에 따라 7일 오전 삼척 산불현장에 소방차·산불 진화차 등 차량 15대와 진화 인력 37명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소방차 10대, 산불 진화차 5대, 진화인력 37명
피해복구 따른 추가 지원 사항 파악에도 나서
도내 31개 시ㆍ군도 산불 비상경계 근무 돌입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최문순 강원지사에게 전화로 피해 주민에 대한 위로의 뜻을 전한 뒤 “경기도와 상생협력을 맺은 강원도 지역의 신속한 산불 진화와 피해 복구를 위해 도가 지원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7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 일대의 가옥이 산불에 타 무너졌다. 주민 정학표씨가 타다 남은 식기를 정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7일 오전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 일대의 가옥이 산불에 타 무너졌다. 주민 정학표씨가 타다 남은 식기를 정리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이에 따라 도는 이 날 강원도 삼척시 도계면 점리 지역에 소방차 10대와 산불 진화차 5대, 진화인력 37명을 급파했다. 산불 진화차는 높은 산악 지역도 자유로이 올라 잔불을 진화할 수 있는 특수차량이다. 도는 전문 산불 진화인력을 화재 현장에 보내, 피해복구에 따른 추가적인 지원 사항을 파악하도록 했다. 도는 지난 6일에도 같은 지역에 소방차 10대와 소방인력 21명 등을 지원했다.  
 
한편, 남 지사는 “가뭄과 강풍, 등산객 증가 등으로 경기도 역시 대형 산불 발생 가능성이 높다”면서 “연휴 기간이라고 긴장을 놓지 말고 산불방지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도내 31개 시·군에서는 산림과를 중심으로 산불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산불예방을 위한 비상경계 근무에 돌입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