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참모 일괄 사표 제출설…황교안 대행의 거취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황 권한대행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170504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4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를 열었다. 황 권한대행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20170504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등 청와대 참모들이 최근 일괄 사표를 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9일 대통령 선거 당선인이 확정되는 대로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주요 참모들은 최근 황 권한대행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사표 수리 여부는 아직 결정된 게 없다고 한다. 특히 한 비서실장은 업무 인수인계를 위해 대선 다음날인 10일까지 출근하는 것을 고심하고 있다는 게 일부 청와대 관계자들의 관측이다.
 
청와대 [중앙포토]

청와대 [중앙포토]

황 권한대행은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10일 대선 당선자를 확정 발표하는 즉시 새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황 권한대행은 4일 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차기 정부 출범 후 행보에 대해 “사의 표명은 가급적 빨리 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새 대통령이 후임 국무총리와 각료 인선 전까지 황 권한대행의 사표를 보류할 가능성도 있다. 새 국무총리는 국회 동의를 받는 게 필수여서, 그 시간 동안 국정 운영 공백이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황 권한대행도 4일 기자단 간담회에서 “준비 기간 없이 다음 정부가 출범하기 때문에 상당한 정도의 국정 공백이 있을 수 있다”며 “이와 관련한 차기 당선인의 의견이 있으면 그것을 감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