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릉 산불 현장 이어 대구 찾은 유승민 “기적의 역전 만루 홈런 치겠다”

“며칠 전부터 유승민 태풍이 불고 있다. 기적의 역전 만루 홈런을 쳐내겠다.”
 

유승민 “유승민 태풍 불고 있다”
“강릉ㆍ삼척ㆍ상주, 산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산불 진압용 초대형 헬기 “추경 예산으로 최우선 확보”

대통령 선거를 이틀 앞둔 7일 오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대구를 찾았다. 대구 동성로 거리에서 유 후보는 “힘든 일도 많았지만, 외로운 길이었지만 따뜻한 격려와 지지로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길을 흔들리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올 수 있었다”며 “국민 여러분의 경제ㆍ안보를 책임질 사람, 정의롭고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 용감한 개혁을 해낼 사람은 저 유승민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81만 개 공공 일자리’ 공약을 두고 유 후보는 “여러분의 세금으로 수십만 명의 공무원만 더 뽑겠다는 후보에게 미래를 맡기겠나”고 반문했다. 이어 그는 “어떤 후보는 막말과 욕설로 보수의 얼굴에 먹칠하고 있다. 보수는 능력과 품격인데 능력도 없고 인격은 바닥을 보여주고 있다”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겨냥했다. 이날 유 후보는 대구 동성로, 포항 중앙상가 실개천거리, 대구 서문 야시장을 돌며 대구ㆍ경북(TK) 보수표의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7일 오전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이틀째 산불이 이어지고 있는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지역 대피소인 성산초등학교를 찾아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7일 오전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이틀째 산불이 이어지고 있는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지역 대피소인 성산초등학교를 찾아 이재민을 위로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앞서 이날 오전 유 후보는 예정된 서울 여의도 당사 기자회견과 대전 유세를 취소하고 강원도 강릉 산불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강릉시청을 찾아 “강릉뿐 아니라 삼척ㆍ상주 등에서도 큰 산불이 났기 때문에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수 있게 최대한 노력하고 정부에도 촉구하겠다”며 “다른 정당이나 정부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추경(추가경정예산)을 하게 되면 (산불 진압용) 초대형 헬기(구입 예산)를 최우선으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강릉 성산초등학교에 대피해 있는 이재민을 만나 “얼마나 고생스러우시냐. 국민안전처와 계속 연락을 취해서 신속히 산불 피해 상황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