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후보 5인 모두 기초연금 확대 공약…누구에게? 얼마나?

대선 후보 선거 유세장에 모인 시민들 [중앙포토]

대선 후보 선거 유세장에 모인 시민들 [중앙포토]

어버이날(8일)을 앞두고 대선 후보들의 장년층 공약이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5당 대선 후보 모두 기초연금 인상을 공약으로 내건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하위 70% 노인(65세 이상)에게 월 30만원의 기초연금을 주겠다고 약속한 후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다. 문 후보는 현행 월 20만원인 기초연금을 내년 25만원으로 늘리고, 2021년엔 3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단계별 인상안을 제시한 상태다.
 
홍 후보는 임기 5년 동안 해마다 2만원씩 올려 마지막 해엔 월 30만원으로 지급액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기초연금 지급 대상자를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안 후보는 노인 중 소득 하위 50%를 기초연금 수급대상자로 정했고 금액도 월 30만원으로 늘리겠다고 했다. 유 후보도 노인 소득 하위 50%의 기초연금 수급액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그 금액은 명시하지 않았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모든 노인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겠다”는 입장이다. 지급액은 월 30만원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