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어버이날 법정공휴일로 지정…틀니ㆍ임플란트는 반값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중앙포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어버이날을 하루 앞둔 7일 “5월 8일 어버이날을 법정공휴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어른들을 모두의 어머니, 아버지라 생각하고 효도하는 정부‘를 만들겠다”며 이같이 썼다.
 
문 후보는 “해마다 가장 많은 국민이 5월 가정의 달에 가장 중요한 날로 어버이날을 꼽는다”며 “하지만 쉬지 못하는 직장인들에게 어버이날은 죄송한 날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식이 부모에게, 청년이 어른에게, 서로가 서로에게 고마움을 전할 수 있는 시간, 가족과 세대가 함께 모여 이야기꽃을 피워내는 5월 8일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후보는 2018년부터 기초연금을 인상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65세 이상 소득 하위 70% 어르신에게 차등 없이 월 25만원을 드리겠다”며 “또 2021년부터는 월 30만원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은혜 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도 “문 후보는 이외에도 고령화 사회 어르신들을 잘 모시겠다는 효도 정부를 만든다는 철학을 그간 발표해 온 정책에 담아왔다”며 “기초연금 매월 30만원, 치매 국가책임제, 틀니와 임플란트 본인 부담금 절반으로 인하, 찾아가는 방문건강서비스, 보청기 건강보험적용 확대 등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는 어르신 정책들이 이미 발표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일 어버이날을 맞아 다시 한 번 효도하는 정부를 만들겠다는 다짐으로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