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위안부 기록유산 차단 나서...유네스코 분담금 350억원 보류 방침

위안부 소녀상 [중앙포토]

위안부 소녀상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올해 유네스코 분담금 34억8000만엔(약 350억원) 지급을 당분간 보류할 방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은 지난해  5월 한ㆍ중ㆍ일 민간단체가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하자 분담금을 무기로 관련 제도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바꾸도록 유네스코를 압박해왔다.
  
7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분담금 지급에 대해 한ㆍ중ㆍ일 민간단체의 위안부 자료 등재 신청의 심사 추이를 지켜볼 방침이다. 또 유네스코가 일본의 요구를 수용해 세계기록유산 심사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마련한 새 제도 개선안의 즉각적인 적용도 요구하기로 했다.  
 
일본은 2015년 일제의 난징(南京) 학살 관련 자료가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자 정치적으로 이용됐다는 이유로 분담금을 내지 않다가 연말이 돼서야 38억5000만엔을 낸 바 있다.  
 
유네스코 집행위원회는 지난 4일 당사국 간 견해 차이가 있는 세계기록유산 신청에 대해 당사국 간 사전 협의를 요구하는 내용의 국제자문위원회(IAC) 중간보고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중간 보고서는 기록유산의 목적을 ‘역사 보존’으로 하고 역사 논쟁이나 해석의 해결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내용을 명기했다.  
 
또 당사국 간 의견이 대립하는 경우 대화에 의한 해결을 촉구하되 당사국 간 공동 신청이나 반대 의견을 추가한 형태의 등재도 가능하도록 했다. 합의가 되지 않으면 최장 4년간 논의를 거쳐 자문위원회가 유네스코 사무국장에게 최종 권고를 행하도록 했다. 개선안은  IAC가 추가 검토를 거쳐 오는 10월 집행위원회에 최종 보고서를 제출하면 정식으로 결정된다.  
 
산케이가 전한 일본 정부 방침은 이 제도의 즉각적인 시행을 통해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막거나 등재 시 반대 의견 첨부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