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법인카드 발급장수 13년 만에 줄어

법인카드 신규 발급장수가 13년만에 줄었다. [중앙포토]

법인카드 신규 발급장수가 13년만에 줄었다. [중앙포토]

매년 증가하던 법인카드 신규 발급장수가 지난해 13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조선ㆍ해운업 구조조정과 불황에 따른 기업들의 비용절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7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카드 발급장수는 786만9000장으로 전년 말(815만9000장) 대비 29만장이 줄었다.
 
법인카드 발급장수가 줄었다고 개인 신용카드 발급장수도 줄어든 건 아니다. 개인 신용카드는 8777만1000장으로 전년 말(8493만6000장) 대비 3.3%(283만5000장)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년 말 대비 법인카드 발급장수가 줄어든 것은 2003년 이후 처음이다.
 
법인카드 발급장수는 2011년 처음 600만장을 넘은 후 2012년 659만2000장, 2013년 687만3000장, 2014년 694만4000장을 기록한 후 2015년 800만장을 넘어서는 꾸준한 증가를 보여왔다.
 
지난해 13년 만에 법인카드 발급장수가 줄어든 것은 기업들이 꼭 필요한 곳 외에는 각종 비용을 줄이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법인카드 이용금액은 172조2304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7.3% 증가했다. 이에대해 카드업계에서는 공과금 납부나 기업 간 거래에서 쓰이는 구매전용 카드를 제외하면 실제 법인카드 사용액 증가율은 높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